국제

[월드피플+] 하늘 위에서 60년…82세 세계 최고령 스튜어디스

입력 : 2017.11.14 11:11 ㅣ 수정 : 2017.11.17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늘 위에서 60년…82세 세계 최고령 스튜어디스



세계 최고령 항공 승무원으로 유명한 미국 아메리칸항공의 베티 내쉬가 최근 근속 60주년을 맞이했다. 만 82세 나이가 무색할 만큼 활력 넘치는 그녀의 모습에 사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아메리칸항공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3일 미국 버지니아주(州) 워싱턴D.C.에 있는 로널드 레이건 내셔널 공항에서 베티 내쉬 승무원의 근속 60주년을 기념하는 파티가 열렸다고 전했다.

이날 베티 내쉬는 더크 파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에게 직접 60주년 기념패를 받았다. 또한 질 서덱 부사장으로부터는 회사에서 준비한 티파니 다이아몬드 귀걸이를 선물받았다. 이밖에도 아메리칸항공은 그녀의 이름으로 복지재단에 1만 달러(약 1100만 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 3일 미국 버지니아주(州) 워싱턴D.C.에 있는 로널드 레이건 내셔널 공항에서는 베티 내쉬 승무원의 근속 60주년을 기념하는 파티가 열렸다.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베티 내쉬가 1957년 처음 승무원 생활을 시작한 항공사는 현재의 아메리칸항공이 아닌 1991년 영업을 중단한 구 이스턴항공이었다는 것이다.

▲ 이날 베티 내쉬 승무원은 회사 측으로부터 티파니 다이아몬드 귀걸이를 선물로 받았다.



그녀는 이스턴항공이 운행 중단을 결정하면서 1989년에 한차례 실직 위기를 겪었다.

그런데 현재 미국의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가 소유했던 항공사 ‘트럼프 셔틀’에 발탁돼 이 회사에서 승무원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다.

그후 트럼프 셔틀이 경영 부진에 빠져 US항공에 인수됐고 2013년에는 US항공이 다시 아메리칸항공에 인수 합병됐던 것이다.

이렇게 베티 내쉬는 일하던 항공사가 매각되고 다른 항공사와 합병돼도 꿋꿋이 자기 자리를 지켰다.

그렇다고 해서 베티 내쉬가 단순히 오랫동안 승무원 생활을 한 것만은 아니다.

▲ 젊은 시절 베티 내쉬의 모습.



그녀는 당시 엄격했던 승무원 규정에 대해 “승무원들은 일정한 키와 몸무게가 아니면 될 수 없었다. 그때는 터무니 없었다”면서 “단 몇 ㎏이라도 체중이 불면 회사는 그 승무원을 해고했다”고 회상했다.

또 그녀는 지금까지 60년 동안 이른바 ‘셔틀’로 불리는 워싱턴-보스턴 간 단거리 비행에서만 근무했다. 특히 일을 시작했을 때부터 미혼모였던 그녀는 이런 단거리 비행이 자신의 사생활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내게는 장애가 있는 아들이 있다. 그래서 매일 밤 집에 있고 싶었다”면서 “외박을 해야만 하는 장거리 비행은 내게 처음부터 무리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녀는 앞으로도 여력이 되는 한 승무원 생활을 계속해 나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아메리칸항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