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가만두지 않겠다” 여성 성추행한 남성에게 일침 가한 래퍼

입력 : 2017.11.17 17:24 ㅣ 수정 : 2017.11.17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래퍼 드레이크(31)가 콘서트장에서 여성 팬을 성추행한 남성에게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드레이크는 14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유명 나이트클럽 ‘마키’에서 열린 자신의 콘서트에서 ‘노우 유어셀프’(Know Yourself)를 부르던 중 성추행 사건을 목격했다.

팬들 쪽으로 다가가며 열창하던 그의 눈에 한 남성이 여성 팬들의 몸을 더듬으며 성추행하는 모습이 들어왔던 것이다.

▲ 드레이크는 그 즉시 노래를 멈추더니 음악을 잠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드레이크는 그 즉시 노래를 멈추더니 음악을 잠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고 나서 객석 한곳을 가리키며 “당신, 거기 있는 여성들을 만지는 걸 그만두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주위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그 모습은 당시 콘서트장에 있던 한 여성이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에서 고스란히 공개됐다. 이 영상은 지금까지 4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고 영국 BBC뉴스 등 여러 외신에도 소개됐다.

네티즌들은 그런 드레이크에 대해 “멋있다”, “진짜 영웅이다” 등의 호응이 보이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