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50억 마리 ‘북미산 비둘기’, 갑작스레 멸종된 이유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흔한 새 중 하나였던 여행비둘기(Passenger Pigeon)가 멸종한 이유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여행비둘기 또는 나그네비둘기 등의 이름으로 불렸으며, 1800년대까지만 해도 북아메리카대륙에 약 50억 마리가 서식했다.

하지만 1800년대 후반 이후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했고, 1914년 마지막 여행비둘기가 죽은 뒤 완전히 멸종했다.

그동안 전 세계 전문가들은 이 비둘기가 갑작스럽게 멸종한 이유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물론 사람들이 식량 확보를 위해 무분별하게 사냥한 탓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1800년대 후반까지는 개체수가 그리 적지 않았다.

한 동물 종의 갑작스러운 멸종을 경험한 전문가들은 그 원인을 찾기 위해 연구를 시작했고,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생태 및 진화생물학과 연구진은 그 이유가 개체수에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연구진은 여행비둘기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41개와 핵 유전자 2개를 분석하고, 이를 여행비둘기와 유전적으로 매우 가까운 친척뻘의 띠무늬꼬리비둘기와 비교했다.

그 결과 여행비둘기가 유전적으로 다양성이 매우 낮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유전적 다양성은 생물의 종내 혹은 종간에 존재하는 다양성 중 유전자에 의해 후세로 전달되는 것을 의미한다. 유전적 다양성이 높을수록 질병이나 변하는 환경에 대한 내성이 강해진다.

여행비둘기는 지난 2만년 동안 안정적으로 거대한 집단을 유지해 왔지만 사냥 등의 이유로 무리가 작아진 이후에는 이러한 환경에 적절하게 적응하지 못하고 결국 멸종의 길에 들어섰다. 환경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이유가 바로 유전적으로 다양성이 낮았기 때문이라는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개체군이 크고 안정적인 종이라 할지라도 급격한 환경변화 앞에서는 멸종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가 주는 교훈”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17일자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