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직원 100명에게 자동차 1대씩 준 中 ‘통큰 사장님’

입력 : 2017.11.21 14:44 ㅣ 수정 : 2017.11.21 14: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야다자동차가 직원들 100명에게 통크게 쏜 자동차 100대가 한 자리에 모여 있다. (사진=중국닝보망)



최근 중국에서는 직원 100명에게 100대의 자동차를 선사한 ‘통큰 사장님’의 사연이 큰 화제다.

중국닝보망(中国宁波网)은 지난 18일 저장성(浙江省) 닝보(宁波) 인저우(鄞州) 경제개발구의 ‘야다자동차’(亚大汽车)가 현장 근로자 100명을 위한 자동차 포상식을 열었다고 전했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야다자동차가 지난 15년간 직원에게 포상으로 지급한 자동차 수는 368대에 달한다.



회사 직원들이 ‘개인 차량’을 소유하길 바라는 동아넝(董阿能) 회장의 남다른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동 회장은 직원들의 자동차 운전 학습 비용도 모두 회사가 부담토록 했다.

지난 18일 우수 직원으로 선발된 100명의 현장 근로자들은 자동차를 선물로 받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감격스러워했다.

회사는 다방면의 평가를 통해 만족도가 높은 순으로 100명을 추려 자동차를 포상으로 준다. 한 신입 직원은 회사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안건’을 제기해 포상을 받았고, 입사한 지 15년 된 직원은 장기간 성실한 자세로 업무에 임했다는 이유로 포상을 받았다.

회사 측은 “회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절대 소홀히 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직원 복지와 기업의 경제 효율이 한 방향으로 움직인다고 믿어 ‘기업 문화’와 ‘직원 복지’를 우선순위에 둔다. 또한 회사의 성장에 따른 실리를 직원들도 누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회사는 명절이면 직원 가족에게 선물을 보내고, 고향에 가는 직원들의 교통비 전액을 제공한다. 덕분에 회사는 이직률이 낮아 외부 인력을 찾느라 자원을 낭비할 필요가 없다고 전한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