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벅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男의 황당 실수

입력 : 2017.11.22 18:08 ㅣ 수정 : 2017.11.22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런던의 한 스타벅스 매장 화장실에서 몰래 카메라가 발견됐다. 하루 종일 수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사건 현장’에서 용의자를 특정할 수 있었던 것은 그의 황당한 실수 때문이었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남녀 공용 화장실을 이용하던 고객에 의해 우연히 발견된 이 몰래 카메라는 3~4주 전 설치된 것으로 추정됐다.

런던 경찰국의 조사 결과 해당 카메라에는 화장실을 이용하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화장실을 이용한 사람들은 카메라의 존재를 전혀 눈치 채지 못한 채 볼일을 보고 화장실을 빠져나갔다.

이 가운데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한 사람은 단 한 사람, 용의자였다. 그는 짙은 색의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으며 목도리와 안경을 착용한 상태였다. 카메라가 잘 설치됐는지 확인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혀 있었다.

일반적으로 공공장소에서 몰래카메라를 설치하는 범죄자의 경우, 자신의 얼굴이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큰 모자나 선글라스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남성은 자신의 얼굴을 카메라 가까이에, 그것도 정면으로 노출해 준 덕분에 경찰이 신속하게 용의자로 지목할 수 있었다.

런던 경찰청은 “매우 작은 크기의 카메라가 화장실 천장에 숨겨져 있었다. 조사 결과 이 카메라는 3~4주 전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아마도 이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에게 관음증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카메라에 찍힌 남성의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하는 것은 하루 빨리 이 남성을 체포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