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예비 며느리가 맘에 안들어 자살한 시어머니…진실은

입력 : 2017.11.24 14:43 ㅣ 수정 : 2017.11.24 14: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들의 약혼녀가 싫어 강에 투신자살한 여성 (47)



중국의 한 엄마가 아들이 데려온 배우자가 마음에 안들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관영 온라인 매체 인민망은 지난 17일 중국 허난성 닝린현 근처 강에서 4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변사체는 47세 여성 린으로 밝혀졌다.

이 소식을 들은 린의 남편 가오(46)는 아내의 유해를 확인하고 감정이 북받쳐 강으로 뛰어들었고, 옆에 있던 아들도 그런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강물에 몸을 던졌다. 부자는 즉시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 경찰이 시민들과 함께 강에 뛰어든 부자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들 부자를 구한 현지 경찰은 아들의 약혼녀가 예비 시부모에게 새 차를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어머니 린이 고가의 약혼 선물을 해줄 돈이 없어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닝링현 중앙선전부는 경찰의 주장을 부인했다. 당국은 공식 소셜 미디어를 통해 린이 자살한 이유가 아들 약혼녀의 키에 불만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고인 린은 아들과 논쟁을 벌였다. 예비 며느리는 같은 마을 출신이었지만 키가 너무 작아서 린의 마음에 들지 않았다. 자살하겠다고 아들을 위협했고, 갑작스런 충동이 생겨 강에 투신했다”고 적혀 있었다.

한편 린의 가족들은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인민망 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