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후 8일 아기, 엄마와 소파에서 자다 숨진 이유

입력 : 2017.11.25 11:58 ㅣ 수정 : 2017.11.25 1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후 8일 된 신생아가 엄마와 함께 소파에서 잠들었다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첼시 러브(24)는 지난해 10월 아들 레오를 출산한 뒤 집에 돌아왔다.

레오가 생후 8일째 되던 날, 첼시는 아들과 함께 소파에 누워있다 잠이 들었다가 남편의 비명소리에 깜짝 놀라 눈을 떴다. 아들은 이미 얼굴과 몸이 새파랗게 변해 있었고, 곧장 병원으로 후송해 응급처치를 받게 했지만 상황은 좋아지지 않았다.

사고는 소파에서 발생했다. 레오는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온 이후 줄곧 아기 침대에서 잠을 잤지만, 이날은 첼시가 깜빡 잠이 드는 바람에 소파에서 아기 침대로 옮기지 못했다.

잠을 자는 동안 첼시가 자신도 모르게 상체 절반을 레오의 몸 위에 기댔고, 어린 레오는 엄마의 몸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결국 뇌 손상에 이르는 호흡곤란을 겼었던 것이다.

병원 의료진은 첼시의 아들이 산소 부족으로 인한 심각한 뇌 손상을 입었다고 진단했다. 첼시와 남편은 한동안 아들에게 생명유지장치를 부착했지만, 이내 가망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아이를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겠다고 마음먹었다.

결국 2016년 10월 18일에 태어난 레오는 불과 8일 만인 26일,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첼시는 “나는 그날 너무 피곤했다. 아이를 침대로 옮겨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잠이 들 줄은 몰랐다”면서 “남편의 비명 소리에 잠에서 깼을 때, 뭔가 일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지났지만, 이제부터는 다른 부모가 나와 같은 아픔을 겪지 않도록 돕고 싶다”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