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알쏭달쏭+] 맛좋고 모양도 예쁜 ‘구미 비타민’ 몸에도 좋을까?

입력 : 2017.12.05 17:02 ㅣ 수정 : 2017.12.05 1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미 비타민(사진=포토리아)



어린 아이부터 성인까지 간편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젤리 형태의 구미 비타민이 실제로 우리 몸에 적절한 영양소를 제공하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유명한 건강보조식품 정보사이트인 컨슈머랩(consumerlab)이 구미 비타민의 효능을 확인하기 위해 시중에 판매되는 각기 다른 50가지 구미 멀티비타민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이중 80%가 기준에 비타민 보충제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비타민 보충제 알약 대신 쫀득쫀득한 젤리 형태의 구미 비타민을 선호하는 경향이 큰데, 오히려 구미 비타민 겉면을 감싸고 있는 설탕 코팅제가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비타민이 총 13종이며, 평소 식사와 비타민 보충제 등을 통해 필수 비타민을 섭취해야 한다고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컨슈머랩 측은 사람들이 필수 비타민을 구미 비타민 보충제로 대체하고 있으며, 이러한 구미 비타민은 단 맛을 내기 위해 함유한 좋지 않은 성분이 포함돼 있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이번 조사 대상에 오른 50가지 구미 비타민 중 12개 제품에서는 라벨에 명시돼 있는 비타민보다 평균 24% 적은 양의 비타민이 함유돼 있었으며, 대부분의 구미 비타민에 함유된 성분은 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멀티 비타민은 다양한 비타민 영양소를 하나의 알약 또는 젤리에 응축해 놓은 것인데, 한 일부 구미 멀티비타민의 경우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K 등을 함유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미국의 영양학자인 니키 오스트로워 박사는 현지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내 환자들에게 구미 비타민을 추천하지 않는다. 대다수의 구미 비타민은 색소와 단 맛을 내는 시럽 등 인공 감미료가 다량 함유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구미 비타민에는 지용성 비타민인 비타민A가 과다 함유돼 있는데, 지용성 비타민의 과다 섭취는 현기증과 메스꺼움, 두통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특히 어린 아이들을 위한 구미 비타민의 경우, 구미 비타민 겉면의 설탕 코팅 때문에 아이들이 비타민을 과다 섭취할 위험이 높다”면서 “고농도의 당분이나 다른 인공 성분 등은 충치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비타민을 고를 때 젤리 형태의 구미나 인공 감미료, 색소가 포함돼 있지 않은 알약 형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