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애니멀 픽!] 평소 얼굴이 ‘놀란 표정’…신기한 고양이

입력 : 2017.12.06 16:57 ㅣ 수정 : 2017.12.06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얼굴이 ‘놀란 표정’인 고양이 한 마리가 있다. 현재 영국 런던에 사는 맷 타기오프(31)의 반려묘 ‘젤다’가 바로 그 신기한 고양이다.



타기오프는 2년 전부터 언제라도 놀란 표정으로 보이는 젤다의 사랑스러운 사진을 ‘호기심 많은 젤다’(Curious Zelda)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에 공개하고 있는데 현재 팔로워 수는 3만 5000명이 넘을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 평소 얼굴이 ‘놀란 표정’…신기한 고양이



주인 아니 집사의 애정 어린 보살핌 속에 젤다는 언제나 행복한 것 같다. 하지만 젤다는 3년 전 런던 베커넘 지역 동물 보호소에 머물고 있었다.

당시 타기오프는 유기묘를 입양하기 위해 해당 보호소에 들렀고 ‘내 놀란 얼굴에 망설이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붙어 있던 젤다와 처음 만났다.



그는 “보호소에서 처음 나를 본 젤다의 얼굴은 그야말로 놀란 표정이었다. 하지만 표정과 달리 젤다는 나를 따랐다”면서 “그 즉시 다른 고양이들을 볼 필요도 없이 젤다를 입양하기로 했다”고 회상했다.

타기오프가 집에 데려온 젤다를 본 가족과 친구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고 젤다를 반겼다. 그리고 이들은 어떤 이야기를 하다가도 젤다를 보면 금세 대화의 주제가 젤다로 바뀌었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타기오프는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인스타그램에도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만화 캐릭터 눈을 닮았다”, “미래를 내다보는 눈 같다”, “눈이 정말 아름답다”, “이 고양이를 보면 어떤 사람도 부드럽게 변할 것이다” 등의 호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Curious Zelda/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