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신 여대생 살해 후 아기를 자신의 아이로 둔갑한 30대 여성

입력 : 2017.12.07 16:14 ㅣ 수정 : 2017.12.07 16: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은 피해 여성 가브리엘이 임신하기 전과 후의 모습이다.



아이를 갖고 싶었던 30대 여성이 임신한 지 8개월 된 10대 소녀를 살해한 뒤 피해자 배 속 아기를 꺼내 자기 아이로 둔갑한 사건이 발생했다.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소셜뉴스 웹사이트인 레딧닷컴에 따르면, 가해자는 브라질 미나스제라이스주(州) 우베르랑디아에 사는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38세 여성이다.

여성은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대학생 가브리엘 바르셀루스 실바(18)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고 그녀를 범죄 대상으로 삼았다. 가브리엘에게 ‘아기 옷을 선물로 주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신경안정제를 넣은 커피와 주스를 마시게 한 뒤 목을 졸라 숨지게 했다.

범죄는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칼로 그녀의 배를 열어 아기를 빼낸 뒤 자신이 거리에서 아기를 낳았다며 구조대에 연락했다. 그러나 병원 의료진까지 속일 수는 없었다. 검사를 통해 여성이 여자아이를 출산할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의사들은 경찰을 불렀고, 그녀는 뒤늦게 자신의 끔찍한 범행을 인정했다.

여성은 “제왕절개술을 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했으며, 배우자가 계획을 이미 알고 시체를 없애는 데 도움을 줬다”고 자백했다.

현지언론은 “피해 여성의 자궁에서 강제로 나온 아기는 현재 안정기에 접어들어 특수 치료를 받게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여성이다”라는 글과 함께 가브리엘이 남긴 사진이 많은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