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진통제 장기 복용하면 비만 위험 95% 높아진다 (연구)

입력 : 2017.12.08 14:22 ㅣ 수정 : 2017.12.08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진통제 장기 복용하면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포토리아)



진통제가 신진대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비만이나 고혈압 등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뉴캐슬대학 연구진은 당뇨와 뇌졸중, 심장질환 등을 이유로 약을 복용하는 환자 13만 340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이중 7423명이 편두통이나 허리 통증 등의 만성 통증으로 진통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이 연구 대상자들의 체중 및 건강상태를 분석한 결과, 장기간 진통제를 처방받아 복용한 사람은 진통제를 복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비만 위험이 95% 더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즉 당뇨나 심장질환, 뇌졸중 등으로 약을 복용하면서 만성 통증으로 인해 장기간 진통제를 복용할 경우 비만이 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는 것. 이밖에도 고혈압이 생길 위험도 63%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진통제가 진정제의 효능도 가지고 있어서, 사람들이 운동하고자 하는 욕구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비만을 유발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진통제는 불면증이나 수면 중 호흡방해 등의 부작용을 가져오기도 하며, 이것이 비만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진통제가 다른 약물과 마찬가지로 약물 의존도를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만 등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면서 “특히 비만은 진통제를 복용하면서 양질의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환자들에게서 더욱 많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