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간 때문에…굶주려 뼈만 앙상한 북극곰 충격

입력 : 2017.12.10 11:04 ㅣ 수정 : 2017.12.10 1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이를 찾지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아있는 북극곰 한 마리의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있다.

최근 환경단체인 '씨 레거시'(Sea lagacy) 소속의 유명 야생사진작가인 폴 니크렌은 굶주려 죽어가는 북극곰의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거대한 덩치를 가진 포식자의 모습 대신 뼈만 앙상한 상태로 다리를 질질끌고 움직이는 이 북극곰은 지난 여름 그린란드 인근 배핀섬에서 발견됐다. 눈덮힌 설원은 모두 사라지고 황량한 땅에서 먹을 것을 찾는 북극곰의 모습이 애처로워 보일 정도.

니크렌은 "이 북극곰을 처음 본 순간 눈물이 저절로 뺨을 적셨다"면서 "근육은 퇴화하고 힘이 모두 빠진 이 북극곰은 며칠 이내에 굶주려 죽음을 맞이할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북극곰이 아사할 위기에 놓인 것은 사실 인간 탓이다. 니클렌은 "북극곰을 굶주리게 만든 것은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면서 "지금처럼 지구 온난화가 계속된다면 북극곰은 멸종하고 북극 생태계는 붕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육상 최강의 포식자인 북극곰의 유일한 천적은 니크렌의 말처럼 지구 온난화다. 지구 온난화가 북극곰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해빙의 면적이 작아지면서(녹으면서) 영양분이 풍부한 물개 등을 사냥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북극곰은 물개가 얼음 구멍으로 숨을 쉬기위해 올라오는 순간을 기다리다 번개처럼 사냥한다. 이 때문에 북극곰은 평소에는 거들떠보지도 않던 바닷새의 알도 주요 먹이로 삼기 시작했다.

지난 2014년 미 지질조사국과 캐나다 환경부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 북극곰의 개체수가 급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극곰 주요 서식지인 보퍼트해 해역의 개체수를 조사한 이 연구에서 북극곰은 2004년 1600마리에서 2010년 900마리로 줄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