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아파트 투신 여성 구하려던 경비원의 안타까운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비원이 투신하던 젊은 여성을 구하려다 함께 목숨을 잃은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1일 중국 소후닷컴 등 현지언론은 산시성 시안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벌어진 끔찍한 사고 소식을 전했다.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8시 40분쯤 3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아파트 12층에서 투신 자살을 시도하면서 벌어졌다. 이에 때마침 이를 목격한 인근 쇼핑센터 경비원 리(43)씨가 “뛰어내리지 말라”며 간곡히 설득했으나 여성은 그대로 뛰어내렸다.

놀라운 것은 이후 벌어진 리씨의 행동이었다. 어떻게든 여성의 생명을 구하고자 했던 리씨는 떨어지는 여성을 그대로 받아 안았다. 그러나 리씨는 떨어지는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현장에서 함께 숨지고 말았다.


보도에 따르면 숨진 리씨는 퇴역 군인 출신으로 쇼핑센터 경비원으로 일하며 80대 노부모와 어린 딸을 키우고 있는 가장으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리씨의 살신성인의 행동이 인근에 설치된 CCTV에 그대로 담겼다"면서 "현재 경찰이 여성의 자살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