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녀 모델, 알몸 산타 바디페인팅 후 거리로…반응은?

입력 : 2017.12.18 13:46 ㅣ 수정 : 2017.12.18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여성 모델이 알몸으로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뉴욕 거리를 활보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에 올랐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 한 여성 모델이 등장하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한 특별한 실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주인공은 현지에서 모델로 활동 중인 릴리 자스민으로 그녀는 사실상 알몸인 상태로 록펠러 센터 주위와 유명 레스토랑을 활보했다.

그녀가 거리를 무대로 한 대담한 '런웨이'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디페인팅 덕이다. 그녀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바지와 상의를 모두 벗고 팬티만 입은 상태에서 그 위에 정교한 산타 바디페인팅을 했다. 실제 그녀가 입은 옷은 산타 모자와 머플러 정도.



이 영상은 과연 그녀의 바디페인팅을 일반 사람들이 쉽게 알아볼 것이라는 호기심에서 출발했다. 실제 거리에 등장한 직후 누구나 한눈에 알아봤다. 호기심 어린 눈으로 그녀의 몸을 살피고 질문하는 사람부터, 한 남자는 자신도 상의를 모두 벗어 그녀의 퍼포먼스에 동참(?)하기도 했다.

자스민은 "영하의 날씨에 30분 간이나 거리를 돌아다녀 무척 추웠지만 많은 시민들이 너무나 즐거워해 열기는 뜨거웠다"면서 "촬영 후에는 친구들과 함께 술마시고 노래부르며 즐거운 연말을 만끽했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