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록키’ 스탤론, 소련 복서 룬드그렌과 32년 만의 조우

입력 : 2017.12.18 16:14 ㅣ 수정 : 2017.12.18 16: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년에 스크린 속 링 위를 주름잡던 두 명의 전설적인 스타가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지난 15일 영화 '록키'시리즈의 영웅 실베스터 스탤론(71)이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특별한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게재된 지 사흘 만에 무려 47만회의 '좋아요'를 기록할 만큼 화제가 된 사진 속 주인공은 스탤론과 돌프 룬드그렌(60)이다. 이제는 중년의 나이를 넘어서 노년에 들어간 두 사람은 1985년 개봉한 '록키4'의 주역이다.

이 영화에서 록키 발보아(스탤론 분)는 친구인 아폴로 크리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이반 드라고(룬드그렌 분)와의 경기를 통해 처절한 복수를 한다. 특히 드라고는 약물 사용을 서슴지 않던 '소련의 상징'으로 그려져 당시 미소 냉전 분위기가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 담겼다.



이번에 두 사람이 다시 만나게 된 것은 영화 '크리드2’에 함께 출연하기 때문이다. 스탤론이 감독과 주연을 맡은 ‘크리드2’는 2015년 개봉한 '크리드'의 속편이다. 영화 크리드는 록키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록키가 친구인 아폴로의 아들을 챔피언으로 키우는 내용을 담고있다. 이 영화로 스탤론은 제73회 골든글로브 남우 조연상을 수상하며 노익장을 과시했다.

실제로는 스웨덴 출신인 룬드그렌은 여전히 배우로 활동 중이며 얼마 전 워너브러더스가 제작하는 DC 히어로 무비 ‘아쿠아맨’에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이 영화에서 룬드그렌은 바닷속 문명인 제벨 왕국의 왕인 네루스 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