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살 아이처럼 물 마신’ 트럼프, 건강 이상설 제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8일, 워싱턴 로널드 레이건 빌딩에서 취임 11개월 만에 새로운 국가안보전략 보고서를 발표하던 중 컵을 두 손으로 움켜쥐고 물을 마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8일, 새 국가안보 전략을 발표하던 중 보인 행동에 또 다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로널드 레이건 빌딩에서 취임 11개월 만에 새로운 국가안보전략 보고서를 발표하던 중 컵을 두 손으로 움켜쥐고 입으로 가져가 물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모습이 공개되자마자 SNS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한 손으로 들어도 충분해 보이는 크기의 컵을 두 손으로 감싸고 먹는 모습이 마치 치매 증상을 연상케 한다는 것.

한 네티즌은 “그가 마치 3살 된 내 손자처럼 컵을 쥐고 물을 마셨다. 마치 치매 증상처럼 보였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은 “트럼프가 컵을 잡고 있는 손모양을 보면 그의 치매가 이미 진행 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운동 능력이 약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치매를 앓다 돌아가신 내 할머니와 물 마시는 모습이 완전히 똑같다”는 글도 있었다.

트럼프가 ‘이상한 방식’으로 물을 마신다는 지적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1월 백악관에서 첫 아시아 순방과 관련해 중대한 발표를 하던 중 2차례나 연설을 멈추고 물을 생수병째로 마셨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이 중반이 다다랐을 즈음 갑자기 발언을 중단하고 아래를 내려다보며 생수병을 찾았지만 찾지 못하자, 카메라에 잡히지 않은 다른 사람들이 연단 아래 오른쪽을 가리켰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생수병을 손에 들고 물을 마셨는데, 목과 허리를 구부정하게 한 채 입술을 오므리고 물을 마시는 모습이 매우 어색해 지적을 받았다. 이달 초에는 예수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하는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일부 단어의 발음을 부정확하게 내뱉어 의심을 사기도 했다.

현지 뇌 전문의인 포그 복스는 “트럼프를 직접 만나본 적은 없지만 지금까지 보인 행동은 치매가 발병하기 전 단계의 증상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연이은 건강이상설에 백악관 측은 지난 7일, 내년 초 월터리드 국립 군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그 결과를 대중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