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뱀은 ‘찬밥 더운밥’ 가리지 않고 사냥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열화상 카메라로 본 뱀/ Hannes Schraft



뱀이 보는 세상은 인간이 보는 세상과 조금 다르다. 눈으로 세상을 보는 건 뱀이나 사람이나 마찬가지지만, 뱀 가운데는 온도 센서를 지닌 종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들은 세상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보고 있는 물체의 온도를 열화상 카메라로 보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다른 뱀을 보면 사진처럼 체온까지 알 수 있다.

이 감각은 숨어 있는 먹이를 잡을 때 매우 유용하다. 풀숲이나 바위 사이에 몸을 숨겨도 열까지 숨기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 샌디에이고 주립대학의 과학자들은 열 감지 능력이 다른 기능도 할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다. 뱀이 좋아하는 먹이 가운데 하나인 도마뱀의 체온을 측정해 손쉽게 잡을 수 있는 먹이인지 감별한다는 것이다.

뱀이나 도마뱀은 주변 환경에 따라 체온이 변하는 변온 동물이다. 따라서 몸이 따뜻하면 빨리 움직일 수 있지만, 몸이 차면 빨리 움직일 수 없다. 따라서 체온이 낮은 도마뱀의 사냥 성공 확률이 높을 것이라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 당연히 뱀도 체온이 낮은 도마뱀을 선호할 가능성이 있다.

연구팀은 애리조나에서 잡은 89마리의 뱀을 이용해서 가설을 검증했다. 히트 램프를 이용해서 도마뱀의 체온을 다양하게 조절한 후 뱀에게 보여줘서 공격하는지 연구한 것이다. 그 결과 예상과는 달리 뱀은 찬밥 더운밥 가리지 않고 다 공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과 달리 찬밥을 선호할 것이라는 가정은 실험 결과와 맞지 않았다.



사실 다른 포식자와 마찬가지로 많은 뱀이 사냥에 실패한다. 그런 만큼 사냥을 할 기회가 있으면 일단 최선을 다해 먹이를 잡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렇게 적극적으로 사냥해도 사실 살아남기 만만치 않은 것이 자연의 냉혹한 현실이다. 먹을 것을 가리는 것은 자연계에서는 생각하기 어려운 사치인지도 모른다.

다만 연구팀이 잡은 뱀은 대부분 어린 개체라 사냥 기술이 미숙하거나 열 감지 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이 결과는 나이든 개체를 대상으로 더 검증이 필요하지만, 이번 연구는 젊은 뱀이 살아남기 만만치 않다는 것과 뱀이 생각보다 더 적극적인 사냥꾼임을 보여준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