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10년 된 희귀 악기 ‘박살낸’ 항공사 논란

입력 : 2018.01.06 15:07 ㅣ 수정 : 2018.01.06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에서 태어나 이스라엘에서 거주하는 한 음악가가 3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악기를 여객기 수화물로 맡겼다가 낭패를 본 사연을 공개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세계적인 연주가인 미르나 에르조그(myrna herzog, 66)는 얼마 전 연주를 위해 이탈리아 항공사인 알리탈리아항공의 비행기를 이용했다.

그가 비행기 탑승 전 수화물로 보낸 악기는 ‘비올라 다 감바’(viola da gamba)로 저음역을 담당하는 비올족의 악기다. 1708년에 만들어진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악기 중 하나로, 경매가만 21만 2000달러, 한화로 약 2억 2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르조그는 항공사 직원에게 파손의 우려가 있는 악기라는 점을 강조하며 ‘깨지기 쉬운 화물’을 강조하는 스티커 부착을 요청했다.

하지만 도착지에서 꺼낸 그의 악기는 그야말로 처참한 모습이었다. 케이스 안에 들어있던 악기는 줄이 끊어지고 악기 뒷면이 완전히 부서진 난 상태였다. 악기 케이스 겉면에는 끈적거리는 테이프가 칭칭 감겨져 있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부서진 악기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알리탈리아항공은 뮤지션을 싫어하는 것 같다. 어떻게 300여 년 전 만들어진 비올라 다 감바를 이런 식으로 운송할 수 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면서 “마치 차가 밟고 지나간것처럼 처참하게 파손됐다”고 적었다.

당초 에르조그는 알리탈리아항공을 이용할 때 첼로와 같은 악기를 동반한 채 탑승할 수 있는 좌석을 예매하려 했지만, 당시 항공사는 해당 여객기에 승객이 많아 좌석을 내어줄 수 없다고 답변했다.

에르조그의 소식을 접한 유명 음악가들은 알리탈리아항공을 비난하는 한편, 3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악기가 파손된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영국의 한 음악가는 “프로 음악가들에게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는 것은 매우 일상적인 일”이라면서 “항공사들은 이러한 뮤지션들의 악기를 운반할 때 반드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항공사는 이와 관련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