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머리가 고드름됐네…中소년의 힘겨운 ‘등굣길’

입력 : 2018.01.10 11:27 ㅣ 수정 : 2018.01.10 1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체 겨울왕국을 완성시킨 왕 후안(8)이 같은 반 친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극심한 추위로 인해 고드름처럼 변해버린 한 중국인 소년의 머리가 수 백만명에 달하는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9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일간 인민망은 남서부 윈난성 루디앤현의 시골 마을에 거주하는 왕 후만(8)의 사연을 소개했다.

초등학교 3학년인 후안은 매일 아침 4.5km 거리에 있는 학교를 가기위해 1시간 이상 걷고 또 걷는다. 얇은 옷을 걸친 후안에게 겨울 추위는 대수롭지 않다. 공부에 대한 열망을 꺾을 수도 없다.

후안은 가난한 저소득층 집안 출신이다. 아버지는 다른 도시에서 일하는 이주 노동자다. 어머니는 가족을 버리고 떠났고, 후안은 누나, 할머니와 진흙 집에서 살고 있다.

▲ 후만이 할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는 집이다.

▲ 꽁꽁 언 손을 녹이고 있는 후안. (사진=피어비디오)



교장은 “기말고사가 어제 시작됐다. 그러나 아침 기온이 갑자기 영하 9도로 급감했다. 꽤 먼 거리를 걸어온 후안이 학교에 도착했을 때 머리카락과 눈썹이 완전히 서리로 덮인 상태였다”며 당시 모습을 설명했다.

그는 “후안은 자신의 모습을 보고 같은 반 친구들이 킥킥 웃어도 전혀 곤혹스러워하지 않았다. 오히려 우스운 표정을 지어 아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그래서 귀여웠다”고 덧붙였다.

후안은 혹독한 추위로 갈라진 손을 내보이며 “할머니 농장 일을 도우다보니 동상에 걸렸다”며 멋쩍어했고, “아빠를 몇 달 동안 보지 못해 무척이나 그립다”고 말했다.

▲ 트고 갈라진 후안의 손. 교장은 후안이 수학에 재능을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후안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불우한 환경에도 공부를 열심히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 그들은 “너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공부 열심히해. 넌 할 수 있을거라 믿는다”면서 그를 지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