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0대 노부부, 4달 차이로 나란히 100만 달러 복권 당첨

입력 : 2018.01.11 10:21 ㅣ 수정 : 2018.01.11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부부가 몇 달 차이로 나란히 100만 달러(약 10억 7000만원)짜리 즉석복권에 당첨되는 꿈같은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매사추세츠주 랜돌프에 사는 굿윈 부부의 인생역전 사연을 보도했다.

입양한 유기견과 고양이들과 적적하게 살아가던 70대 노부부인 이들에게 행운이 찾아온 것은 지난해 8월. 당시 부인 제인(70)은 친구와 매사추세츠주에 위치한 플리머스를 여행하던 중 100만 달러짜리 즉석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이렇게 행운은 불현듯 찾아왔지만 놀라운 것은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최근 남편 로버트(72) 역시 동네 편의점에서 산 즉석복권에 당첨되며 100만 달러를 또 손에 쥐었다. 네 달 만에 부부가 각각 100만 달러짜리 복권에 사이좋게 당첨된 것으로 확률적으로도 따지기 힘든 기적.

로버트는 "행운이 한번 오더니 또 찾아왔다"면서 "나의 당첨이나 부인의 당첨 모두 처음에는 가짜라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이어 "당첨금으로 지긋지긋한 눈을 치울 필요가 없는 집에서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