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68년차 잉꼬부부, 85분 차이로 세상 떠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85분 차이로 세상을 떠난 남편 아서(왼쪽)와 아내 도로시(오른쪽) 부부



1950년에 결혼해 68년을 함께 산 부부가 단 85분 차이로 각각 세상을 떠났다.

영국 맨체스터에 살던 아서 하딩(91)과 도로시 하딩(88) 부부는 지병으로 각기 다른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 5일(현지시간) 새벽 6시 45분에 남편 아서가, 뒤이어 85분 후인 오전 8시 10분에 도로시가 세상을 떠났다.

남편인 아서는 만성 폐쇄성 폐질환을 아내인 도로시는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

가족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아서와 도로시의 곁을 지키다가, 아서가 먼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접한 뒤 이를 도로시에게 알렸다.

당시 남편과 마찬가지로 위중한 상태였던 도로시의 곁을 지키던 손녀딸 로스 하딩은 할머니에게 할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할머니, 이제는 마음 편히 가셔도 돼요”라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도로시는 편안한 표정을 짓더니 이내 눈을 감았다.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아서는 생전에 “아내와 나는 텔레파시와 같은 무언가로 연결돼 있다”며, 60여 년의 결혼생활동안 이어져 온 애정을 드러냈었다.

도로시는 반평생을 남편과 가족에 대한 사랑으로 살았으며, 평소 뜨개질과 바느질에 재능이 있어 가족을 위한 옷가지 등을 만들어주곤 했다.

두 사람 모두 오랫동안 영업사원과 공장직원으로 일하며 녹록치 않은 삶을 살았지만, 서로에 대한 애정과 배려를 잃지 않았으며, 결국 마지막까지 함께 했다.

두 사람의 손녀인 로스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10주 전 병원에 각각 따로 입원하기 전까지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아서와 도로시 부부는 살아생전 자녀 2명과 손자 4명, 증손자 6명과 고손주 1명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