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적이는 브라질 해변서 단번에 미아가 부모찾는 방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아에게 가족 찾아주기, 박수치기가 통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해변에서 아이를 잃어버린 경우 단번에 찾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브라질 해변에서는 경찰의 도움 없이도 금방 가족과 만날 수 있다.



1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해변을 찾은 관광객들이 힘을 모아 특이한 방법으로 미아에게 가족을 찾아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브라질 상파울루주 남동부 우바투바 해변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모여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들은 너나할 것 없이 일제히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미아를 안고 있는 남성에게로 이목을 끌기위해서였다.

▲ 아이를 안고있는 남성에게 시선을 집중시키기 위해 주위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남성과 아이는 손을 들며 자신들이 있는 위치를 알렸고, 박수를 친지 약 40초 만에 노란색 옷 차림의 여성이 두 사람이 있는 곳을 향해 다가왔다. 그리고 안심하는 표정으로 아이를 넘겨받았다.

▲ 엄마는 아이를 무사히 넘겨받았다.



현지언론은 박수치기는 미아가 잃어버린 가족을 찾도록 돕는데 사용하는 흔한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달 31일 이 장면을 촬영한 관광객은 “처음에 박수치는 소리를 듣고는 누군가의 생일인가 싶었다. 그러나 알고보니 아이와 함께 있던 남성이 ‘남자아이가 미아가 됐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었다”며 “아이가 가족과 재회하기까지 10분 정도가 걸렸다. 결국 박수가 통했다”고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