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덤벼라”…괴짜 경영자 브랜슨 회장, UFC 맥그리거 ‘도발’

입력 : 2018.01.11 15:05 ㅣ 수정 : 2018.01.11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른바 ‘괴짜 경영자’로 불리는 영국의 리처드 브랜슨(67)이 유명 UFC 파이터를 도발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매체는 더블린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브랜슨 회장의 특별한 이벤트를 일제히 보도했다.

이날 더블린 컨벤션 센터에서는 이틀 간의 일정으로 7000여 명의 전세계 재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행사가 열렸다. 귀빈으로 행사장을 찾은 주인공은 영국의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다. 세계적 항공사 ‘버진 아틀란틱’등 300개 계열사를 거느린 브랜슨 회장은 갖은 기행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대표적인 괴짜 경영자다.



이날 행사장에서도 그의 기행은 여전했다. 행사에 초청된 아일랜드 출신의 UFC 라이트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29)를 도발하고 나선 것. 물론 이는 장난이지만 브랜슨 회장은 웃옷을 모두 벗고 격투자세를 취하고 눈싸움을 벌이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현지언론은 "67세의 나이에도 브랜슨 회장의 상체근육이 돋보였다"면서 "적어도 눈싸움에서 만큼은 절대로 브랜슨 회장이 지지않을 것"이라며 촌평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