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눈 내린 사하라 사막서 ‘눈썰매’ 타는 어린이들

입력 : 2018.01.12 10:19 ㅣ 수정 : 2018.01.12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상에서 가장 건조한 사하라 사막에서 '눈썰매'를 타는 희귀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 서구언론은 사하라 사막에서 눈놀이를 즐기는 현지 어린이들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전했다.

잘 알려진대로 아프리카 대륙 북부를 차지하고 있는 사하라 사막은 지구상에서 가장 무더운 곳 중 하나로 광활한 모래가 끝없이 펼쳐져있다. 그러나 이곳도 지구온난화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기상이변은 피해가지 못했다.

지난 7일 오전 사하라 사막의 관문인 알제리 서부 도시인 해발 1000m의 아인세프라에 최고 40㎝ 눈이 쌓여 오렌지색 사막이 마치 스키장처럼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기상이변은 그러나 현지 어린이들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즐거움이 됐다.



사진에서처럼 많은 어린이들은 사구(砂丘) 위에서 눈썰매를 타는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물론 눈을 거의 경험해보지 못한 탓에 썰매 대신 옷을 타는 수준이지만 자세만큼은 선수급이다.



현지 기상 통계에 따르면 사하라 사막에도 드물지만 눈이 내렸다. 사막을 덮을만큼 눈다운 눈이 내린 것은 지난 1979년이며 2016년, 2017년에도 연이어 눈이 사막 위를 덮었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가 근본적인 원인으로 앞으로도 사하라 사막에 눈이 내리는 빈도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