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美 독감 사망자 급증…건강했던 18세 여학생도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주 독감으로 목숨을 잃은 영국의 18세 여학생



국내에서 독감 환자가 급증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영국에서는 독감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의 수가 늘고 있다. 여기에는 보디빌더로 활동하는 20대 초반의 젊은 남성과 평소 건강을 자랑했던 18세 여학생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스코틀랜드 애플크로스에 살던 18세 여학생 베타니 워커는 독감 진단을 받은 뒤 폐렴 증상을 보여 병원에 입원했지만 안타깝게도 결국 숨지고 말았다.

워커의 엄마는 SNS에 “내 아름다운 딸 워커가 세상을 떠났다”며 “독감에 걸린 상태에서 폐렴으로 발전했다. 상태가 심각해진 뒤 인근 병원으로 헬기 이송돼 8명의 의료진으로부터 2시간 가량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결국 효과가 없었다”고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전역에서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은 93명에 이른다. 이중 48명이 불과 일주일 사이에 세상을 떠났다. 현지에서는 이 같은 상황이 호주를 통해 들어온 ‘호주 독감’ 및 일본에서 넘어온 바이러스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국도 상황은 만만치 않다. 펜실베이니아 출신의 보디빌더인 21세 청년 카일러 바그만은 크리마스를 앞둔 지난달 23일부터 감기 증상을 보이다가 이틀 뒤 가슴통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기침과 고열 증상을 보이던 이 청년은 27일 응급실로 후송됐지만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패혈성 쇼크로 인한 장기 부전으로 결국 목숨을 잃었다.

독한 독감 바이러스는 건장한 청년의 목숨뿐만 아니라 로스앤젤레스에서만 총 33명의 성인을 숨지게 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현재 이 독감으로 미국 46개 주에서 8천 5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국과 아일랜드 전역에서 독감이 유행하자 가톨릭교회는 신도들에게 보건당국의 권고에 따라 미사 중 교환하는 악수례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국 보건당국은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발생이 독감 예방주사의 효과가 30% 정도로 낮기 때문인 것으로 본다면서도, 지금이라도 백신을 맞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