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오 마이 갓!”…4800억 복권 당첨된 20세 청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관의 한 청년이 복권 한장으로 세계적인 인생역전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 영국 BBC등 주요언론은 플로리다 주에서 당첨된 4억 5100만 달러(약 4803억원)짜리 메가밀리언 복권의 주인공은 포트리치에 사는 셰인 미슬러(20)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한 순간에 '청년 재벌'이 된 그는 지난 12일 아버지와 변호사를 대동하고 플로리다 주 복권위원회에 나타나 당첨금을 수령했다. 일시불로 당첨금을 수령받아 실제 그가 받은 돈은 2억 8120만 달러(약 2994억원).    

미슬러는 "이제 내 나이 20살"이라면서 "다양한 열정을 추구할 계획으로 내 가족도 돌보고 인도적으로 좋은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흥미로운 점은 그가 거액에 당첨된 사실을 제일 먼저 세상에 알린 방법은 그의 페이스북이다. 지난 5일 복권이 당첨된 직후 그는 페이스북에 '오 마이 갓'(Oh. My. God)이라는 짤막하지만 의미있는 글을 남겼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집 인근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행운의 복권을 구매했으며 편의점 주인도 당첨복권을 판매한 덕에 10만 달러의 거액을 거머쥐었다.

현지언론은 "메가밀리언 당첨 사상 4번째 큰 액수에 해당되며 확률이 3억 250만 분의 1"이라면서 "얼마 전 미슬러가 한 회사에 취직했으나 당첨 직후 그만둬 사실상 일에서 은퇴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