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토샵 참사…사진작가가 촬영한 황당한 가족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가족이 전문(?) 사진작가가 보내온 황당한 가족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화제에 올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평생 잊지못할 가족사진을 받은 자링 가족의 사연을 일제히 전했다.

미주리주에 사는 자링 가족이 특별한(?) 가족 사진을 촬영한 것은 지난해 5월이다. 당시 자신을 전문 사진작가라고 소개한 한 중년 여성이 부인인 팜에게 연락을 해왔다. 자신의 특기를 살려 멋진 가족사진을 촬영해주겠다는 것.

이에 자링 부부와 두 아들은 세인트루이스에 위치한 포레스트 공원에서 사진작가와 함께 가족 사진을 촬영했다. 부인 팜은 "결혼 이후 한번도 제대로 된 가족 사진을 촬영한 적이 없어 좋은 기회라 생각했다"면서 "촬영 비용도 250달러로 상대적으로 저렴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인 팜의 선택은 최악의 결과로 돌아왔다. 한 달 후 도착한 사진 속 가족의 얼굴은 하얗게 분칠한 그야말로 만화 주인공같은 모습이었던 것. 이 때문에 네티즌들이 붙여준 자링 가족의 별명은 '레고 가족'이다.



부인 팜은 "사진을 보고 작가가 장난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 항의 전화를 했다"면서 "돌아온 대답은 어처구니없게도 포토샵을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는 해명이었다"며 황당해했다.

자링 가족의 특별한 가족사진이 세상에 알려진 계기는 얼마 전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다. 이 게시물은 순식 간에 30만 회 이상의 '좋아요'를 기록할 만큼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부인 팜은 "처음에는 사진을 받아보고 황당했지만 이제는 즐거운 추억"이라면서 "사진작가에게 항의를 했으나 환불은 되지 않았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