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초등학교 직원, 11세 여학생 2년간 성폭행…임신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초등학교에서 남자 직원에 의해 수년간 성폭행을 당한 후 임신한 11세 여아의 사건이 발생해 충격에 휩싸였다.

중국 유력 언론 중앙신원망은 지난 23일, 허난성 비양현(泌阳县) 소재의 제2소학교에서 발생한 여아 임신 사건과 관련, 해당 학교 경비원 류 씨가 범인이라며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로 11세에 불과한 피해자 르어 양은 지체장애자인 부모와 함께 거주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르어 양의 부모는 몸이 불편한 장애인으로 아버지는 수 년 전부터 생계를 위해 타지에 거주, 르어 양은 정신지체를 앓고 있는 어머니와 단 둘이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르어 양의 가정 형편을 알게 된 가해자 류 씨는 지난 2016년 무렵부터 지속적으로 피해자를 겁박, 성폭행을 지속했는데 이달 15일 르어 양의 배가 지나치게 부풀어 오른 것을 걱정한 피해자의 어머니가 병원에서 진찰을 받도록 한 후 르어 양의 임신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피해자는 현재 임신 5개월을 넘어선 상황으로, 정신지체를 앓고 있는 그의 어머니를 대신해 르어 양의 고모가 해당 사건을 공안에 고발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에 대해 피해자 르어 양의 고모는 “(르어 양은)평소 학업 성적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밝은 성격을 가졌었다”면서 “이번 사건 충격 탓에 현재는 실어증에 걸린 사람처럼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더욱이 가해자 류 씨는 평소 학교 내 치안과 학생 안전 등을 책임지는 업무를 담당했다는 점에서 피해자의 어려운 가정 형편을 노리고 파렴치한 범죄를 지속해왔다는데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학교 왕춘콰이 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 “류 씨는 학교에서 채용한 정식 직원이 아니다”면서 “류 씨의 월급 800위안 중 학교 측이 300위안, 나머지 500위안은 교육청에 담당하는 외부 채용 직원”이라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해당 언론은 전했다.

왕 교장은 이어 “류 씨에게는 아내와 자식이 있다”면서 “현재 이번 사건에 대해 학부모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는 만큼 피해 학생에 대한 보상과 진로 문제 등에 대해 협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재 가해자 류 씨는 해당 공안국에 의해 구속된 상태로, 피해자 몸에서 발견된 DNA와 대조 후 처벌 과정 등을 일반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해자 르어 양은 지역 의료 센터에서 정신 감정을 받고 있으며, 그의 아버지 강 씨 역시 외지에서의 근무를 종료하고 고향으로 돌아왔다고 해당 언론은 전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