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잠 부족한 아이, 비만되기 쉽다…암 위험도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잠 부족한 아이, 비만되기 쉽다…암 위험도 ↑



잠이 부족하면 살이 찔 수 있다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그런데 미국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연구에서 수면 부족과 체중 증가 사이의 직접적인 관계를 보여주고, 수면 부족이 아동 비만을 유발하는 무시할 수 없는 원인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버지니아코먼웰스대학 매시암센터 연구팀은 만 6~19세 아동·청소년 120명의 수면-각성 주기와 체질량지수(BMI) 등을 조사해 위와 같은 결과를 미국 암학회(AACR)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연구를 이끈 버나드 퓨멜러 박사는 “아동기 비만은 성인기 비만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는 성인기에 간암과 난소암 등 비만 관련 암이 발병할 위험 역시 커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식습관도 관찰했다. 아이들은 공복 상태가 아닌 상태에서 식사했고 배가 부를 때까지 먹었다. 연구팀은 아이들의 식사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짧은 수면 시간은 높은 체질량지수 표준점수(BMI Z점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점수는 키, 성별, 나이에 따른 체중에 근거한 체지방의 대리 지표다.

또한 수면 방해는 허리둘레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조기 각성은 고열량 음식 섭취 증가와 연관성이 깊었다. 수면-각성 주기는 장내 세균 환경에도 영향을 줬고 수면이 부족하면 신진대사도 나빠졌다.

퓨멜러 박사는 “오늘날 많은 아동·청소년이 잠을 충분히 못 자고 있다”면서 “수면을 방해하고 중간에 잠에서 깨는 요인으로는 침실에서 스마트폰이나 TV 등을 보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오랫동안 수면 방해가 이어지면 비만 위험이 커질 수 있다. 비만과 여러 암 사이의 강한 연관성 때문에 아동기 비만을 예방하면 암을 예방하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아동·청소년들에게 적절한 수면을 제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국민건강지식센터가 제공하는 건강칼럼에 따르면, 우선 수면을 방해하는 야간 TV 시청이나 인터넷 이용, 게임을 가족 모두가 삼가야 한다. 그리고 아이가 자는 방에는 수면에 방해가 되는 TV나 컴퓨터를 두지 말아야 한다. 청소년에서 생리적으로 필요한 수면 시간은 9시간 정도 요구되는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기존의 문헌들을 참고하면 5세 미만은 10~11시간, 5~10세는 9~10시간, 10세 이상은 8~9시간의 수면이 권장된다.

사진=halfpoint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