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대만 야시장서 초미니 반바지 입고 고기파는 미모 여성

입력 : 2018.01.29 17:20 ㅣ 수정 : 2018.01.29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의 한 야시장에서 섹시한 옷차림으로 고기를 파는 여성이 등장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27일 중국 영자매체 상하이스트는 대만 타이중 야시장의 노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한 여성의 소식을 전했다.

글래머한 몸매에 아리따운 외모를 자랑하는 여성의 이름은 샤오타오즈(28·小桃子)로 한자로 '작은 복숭아'를 뜻한다. 현지에서 모델로 활동 중인 그녀는 최근 야시장의 한 노점에 나와 직접 고기를 썰고 판매해 손님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노점상 주인은 "샤오타오즈가 일한 이후 하루 매출이 4배나 늘었다"면서 "남자 손님들이 그녀의 얼굴을 가까이서 보기위해 줄을 길게 늘어설 정도"라며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이처럼 손님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그녀의 외모 뿐 만이 아니다. 극히 짧은 반바지와 가슴이 일부 드러나는 옷차림이 인기를 한 몫하는 것.



현지언론은 "샤오타오즈가 새로운 고기 여신으로 떠올랐다"면서 "모델보다는 오히려 노점상에서의 활약으로 더 큰 주목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