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7세 맞아?…어느 브라질 할머니의 놀라운 축구 묘기

입력 : 2018.01.30 16:38 ㅣ 수정 : 2018.01.30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의 한 해변에서 한 할머니가 놀라운 축구 기술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 브라질 청년 베일리 콘토르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방금 내 67세 고모할머니가 축구에서 시소코보다 낫다는 걸 알았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시소코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핫스퍼 FC의 미드필더 무사 시소코를 말한다.



지금까지 조회 수가 67만 회를 넘은 해당 영상에는 수영복 차림의 한 할머니가 해변에서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노란색 축구공으로 묘기를 부린다.



양발로 번갈아가며 공을 차올리는가 하면 무릎과 복숭아뼈로도 공을 차올린다. 그러더니 공을 좀 더 높게 차서 목과 등 사이에 올리는 것이다. 이는 프리스타일 축구에서 이른바 ‘넥스톨’로 불리는 기술이다.

할머니는 공을 떨어뜨릴 때까지 묘기를 이어간다. 한쪽 발등이나 복숭아뼈 부분으로 공을 여러 번 차는 묘기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할머니는 환호성 속에 다리찢기로 공연을 마무리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마무리가 인상적이다”, “멋진 할머니다”, “브라질에 왜 축구 잘하는 사람이 많은지 알 것 같다” 등의 호평을 보이고 있다.



사진=베일리 콘토르/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