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 발견 5일 만에 지구 스쳐 지나가

입력 : 2018.02.12 10:58 ㅣ 수정 : 2018.02.12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과 며칠 전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이 지구를 스쳐 지나갔다. ‘2018 CB’로 명명된 이 소행성은 한국 시간으로 지난 9일 오후 1시 30분쯤, 지구에서 약 6만 4500㎞밖에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었다. 이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인 약 38만 4400㎞의 5분의 1 수준.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지난 4일 미국 애리조나주(州)에 있는 혜성 및 소행성 관측장치 카탈리나 스카이 서베이(CSS)에 의해 처음 발견된 소행성 2018 CB는 지구와 달 사이를 초속 16km의 속도로 순식간에 지나갔다.

NASA는 이번 소행성 발견 직후 천만다행으로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했지만, 만약 지구로 향한다고 했다면 대처할 시간은 거의 없었던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NASA는 지구에서 740만3000㎞ 이내로 들어오는 소행성을 ‘잠재적으로 위험하다’고 본다. ‘잠재적 위험 소행성’(PHA·potentially hazardous asteroid)으로 분류되는 소행성은 궤도가 지구에 직접 타격을 줄 수 없다고 하더라도 중간에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번 소행성의 폭은 15~40m 사이로, 이처럼 큰 것이 지구에 위협이 될 정도로 가까이 접근하는 사례는 1년에 한두 번이라고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산하 지구근접물체연구센터(CNEOS)의 폴 쵸다스 소장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소행성은 2013년 2월 러시아 첼랴빈스크 상공에서 폭발했던 소행성과 비슷했다. 당시 소행성이 지구 대기를 통과하다 폭발해 1200명 이상에게 피해를 안긴 바 있다.

사진=mopic / 123RF 스톡 콘텐츠(위), NA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