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바마 전 대통령이 턱수염을?…트위터서 화제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통령 자리에서 내려온 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미국 국민들 사이에서는 '그'의 인기는 여전한 것 같다.

최근 미 현지언론은 턱수염을 멋지게 기른 버락 오바마(56) 전 대통령의 사진이 트위터를 타고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치 배우같은 중후한 매력을 뽐내는 오바마의 이 사진은 사실 포토샵 된 합성사진이다.

주로 엔터테인먼트 소식을 전하는 현지의 한 인터넷매체가 몇몇 유명인사가 턱수염을 기른 합성사진을 게재했는데 이중 오바마도 포함돼 있었던 것. 이에 오바마를 지지하는 네티즌들은 '오바마의 재발견'이라며 열광적인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오바마 전 대통령이 향후 턱수염을 기르고 대중 앞에 나설 가능성은 별로 없어보인다. 과거 인터뷰에서 그는 "유권자는 턱수염 있는 정치인보다 매끈한 얼굴을 더 선호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부인 미셸 역시 이를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있기 때문.

현지언론은 때아닌 오바마 턱수염 사진이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는 이유로 여전히 높은 인기로 풀이하고 있다. 실제 지난달 미 갤럽조사에 따르면 오바마의 지지율은 1월 기준 63%로, 30%대 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도보다 월등히 높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