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자동차에 반려견 묶고 질질…변명은 더 가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래도 함께 살던 반려견인데 이렇게 학대할 수 있는 것일까?

반려견을 끌고 도로를 질주한 남자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남자는 그러나 "이미 죽은 반려견을 병원에 데려가던 중"이라며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아르헨티나 산티아고델에스테로주 리오온도라는 곳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문제의 남자는 반려견을 자동차에 묶고 라스테르마스라는 대로로 들어섰다. 자동차가 서행할 땐 숨을 헐떡이면 죽을 힘을 다해 따라붙던 반려견은 대로에서 자동차가 속도를 내기 시작하자 속수무책 끌려가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반려견을 꿈쩍하지 않았다. 자동차에 묶여 질질 끌려갈 뿐이었다. 죽은 게 분명했다.

죽은 반려견을 줄로 묶고 견인하듯 끌고 가는 자동차는 단번에 눈에 띄었다. 잔인한 동물학대에 격분한 한 주민이 사진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사건은 세상에 알려졌다. 분노한 누리꾼들은 이른바 '신상털기'에 나섰다.

후안 카를로스 리오스라는 남자의 실명과 주소, 가족관계 등이 모두 공개됐다.

"(면허를 가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남자가 총을 갖고 다닌다.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주의하라"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도 급속도로 번졌다.

신원이 드러나자 남자는 궁색한 해명에 나섰다. 남자는 "누군가 내 반려견을 독살했다"면서 "죽어가는 반려견을 병원에 데리고 가던 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자는 "동물을 병원에 데려가는 사람을 욕하는 사람들이 진짜 나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남자의 말이 사실이라고 해도 상식적으로 방법이 잘못됐다는 비판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동물학대로 처벌이 가능한지 검토 중"이라면서 "가능하다면 동물들을 대신해 남자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안카스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