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지구온난화로 ‘번개 횟수’ 15% 줄어들 것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갈수록 심각해지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번개 치는 횟수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123rf.com)



갈수록 심각해지는 지구온난화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번개 치는 횟수가 지구온난화로 인해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학, 리즈대학, 랜체스터대학 공동연구진에 따르면 2100년까지 전 세계의 평균 기온은 현재보다 5℃ 더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2100년이 되면 번개의 횟수가 이전보다 평균 15%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진은 번개가 발생하는 폭풍 구름으로부터 번개가 칠 가능성을 계산하기 위해 새로 개발한 방법을 동원했다. 일반적으로 번개의 횟수와 위력은 폭풍 구름의 높이를 기반으로 계산하지만, 연구진은 구름 내에서 형성되고 움직이는 작은 얼음 입자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살펴보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번개가 형성되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전기입자가 얼음입자에 쌓이고, 양의 전하를 가진 물방울은 구름의 상부로, 음의 전하를 가진 물방울은 하부에 머무른다. 하부에 음전하가 많아지면 이것이 지상의 양전하가 있는 곳으로 떨어지고, 이때 내는 빛 에너지가 번개로 나타난다.

연구진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에서는 14억 차례의 번개가 나타나는데, 지구온난화가 가속화되면서 지구 평균기온이 상승하면 전기입자를 가진 얼음이 형성되기가 어렵고, 이 때문에 번개가 치는 횟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게 연구진의 예측이다.

일각에서는 지구온난화가 번개 발생횟수를 증가시킨다는 주장을 내놓았었지만, 연구진은 이러한 주장에 반박하며 “기후변화가 번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전 연구들에서는 구름 속 얼음의 변화를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연구는 번개 연구에 대한 기존의 학설에 의문을 제기하고, 기후변화가 구름과 번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로 특히 열대우림에서 번개 치는 횟수가 줄어들 것이며, 이러한 현상이 열대 우림에서의 화재 위험성을 낮추는 결과를 가져 올 것으로 예측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네이처 기후변화저널’(Journal Nature Climate Change)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