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빠의 짓궂은 장난 때문에 공항 검색대에 걸린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당혹한 아들이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있다.



장난꾸러기 아버지가 숨겨놓은 물건 때문에 한 아들은 공항 검색대에서 얼굴을 붉혀야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2일(이하 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출신의 남성 테드 안드레슨이 아들을 당황하게 만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안드레슨의 아들은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중이었다. 가방을 살펴보던 공항 직원이 투명한 비닐 봉투에 담긴 예상치 못한 물건을 발견했는데, 바로 12인치(약 30.5cm)크기의 성인용 장난감이었다.

미소를 띤 공항 직원이 짐 속에서 장난감을 들어올리자 아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순간을 기다리며 아들의 모습을 찍고 있던 아버지는 폭소를 터뜨렸다.

아들이 붉어진 얼굴을 가리며 검연쩍어하자 아버지와 함께있던 사람들 중 한명이 다가와 그를 안아주었다. 공항 직원은 “당신 짐 속에 무엇이 있는지 몰랐군요”하며 부자의 장난을 눈감아주었다.

놀랍게도 해당 영상은 220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44만 6000번이나 공유됐다. 안드레슨은 “아들의 반응을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었다. 정말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