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성 시체화’ 패션모델 트렌드에 반기 든 사진 작가

입력 : 2018.02.13 16:39 ㅣ 수정 : 2018.02.13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직 패션 사진작가는 여성 모델들이 시체처럼 움직임이 없는 상태로 포즈를 취하는 패션 트렌드에 일침을 가했다.



전직 패션 사진 작가가 여성 모델들을 시체나 남성의 성적 대상으로 묘사한 잡지들을 비난하고 나섰다.



영국 BBC, 인디펜던트 등은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사진 작가로 활동한 제니퍼 모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성 모델이 수 년 동안 유명 패션 브랜드의 광고 캠페인이나 촬영 현장에서 무기력한 존재 혹은 성폭력 피해자로 그려져왔다고 전했다.

모스는 “여성이자 딸 아이의 엄마, 그리고 소비자로서 가장 놀라운 것은 여성들이 시체로 묘사되어 있는 광고였다”며 “그 방식을 이해하기 위해 잡지들을 연구했고, 여성 모델들의 이미지를 네 개의 경향으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첫 번째는 여성 모델을 겁에 질린 인물 혹은 피해자로 묘사하는 경우였다. 실제 명품 마크 제이콥스의 캠페인 속 모델들은 맥 없이 누워있거나 심지어 죽은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 옆에 모델은 움직임없이 누워있고 뒤쪽에는 섬뜩한 모습으로 서있다.

▲ 초점없이 누워있는 구찌의 여성모델.



또한 모스는 의류브랜드 아메리카 어패럴의 사진 광고를 예를 들어 여성 모델들이 옷을 벗은채 침대에 누워있거나 얼마나 자주 성적인 자세를 취했는지도 설명했다.

그밖에 여성 모델을 어린아이 같이 표현하거나 순종적인 신체 언어로 연약함이 돋보이는 포즈를 취하도록 했고, 얼굴들을 눈에 띄지 않거나 멍하게 보이도록 만들어 하나의 상품으로 간주했다고도 언급했다.

모스는 “그들이 표현하려는 메시지는 매혹적이라는 것인데, 정작 모델들은 유순해야 하고 소심해야하고 겁을 먹은 이미지를 취해야했다”며 비판했다.

그녀의 의견에 동조한 마리 클레르 패션 디렉터 제인 피커링은 “앙증맞고 섹시한 이미지보다 실제 여성이 훨씬 더 멋지고 현실적”이라면서 “여성들은 더 이상 남성들이 아닌 자신을 위해 옷을 입는다”고 전했다.

사진=인디펜던트, 인스타그램(마크제이콥스, 구찌)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