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혼 법정서 하객들 초대해 샴페인 터뜨린 이혼 부부

입력 : 2018.02.14 09:39 ㅣ 수정 : 2018.02.14 0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식이 행복해? 이혼식은 더 행복해!" 마치 이런 사실을 증명이라도 하겠다는 듯 행복한(?) 이혼식을 치른 부부가 화제다.

아르헨티나 산루이스주의 산타로사에 사는 알베르토와 마르타는 지난 8일(현지시간) 가정법원에서 이혼장에 '도장'을 찍었다. 동거 16년, 결혼생활 14년 만에 남이 됐지만 두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해 보였다.

두 사람은 산루이스 토박이다. 고향에서 만나 결혼을 한 두 사람은 한때 여느 부부처럼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그러면서 두 사람 사이에선 딸이 태어났다. 딸은 올해로 만 28살이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성격 차이가 컸다고 한다.

"사랑은 식었어도 정 때문 산다는 건 옛말!" 두 사람은 신세대처럼 이 말에 공감하면서 이혼을 결심했다.

이왕 결정한 이혼이라면 빠르게 진행하기로 했다. 그래서 택한 게 일명 '익스프레스 이혼'이다. 귀책사유가 없어도 간단하게 이혼할 수 있는 초특급절차다. 이혼절차는 기대처럼(?) 신속하게 진행됐다.

드디어 이혼장에 서명을 하기로 한 날 부부는 즐거운 마음으로 법원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정말 기분이 좋았고, 기쁨이 넘쳤다"고 했다.

그런 부부의 마음을 일찌감치 알아챈 딸은 성대한 이혼식을 준비했다. '행복하게 이혼한 부부'라고 적은 피켓을 준비하고 이혼식 하객들까지 잔뜩 불렀다. 각자 서류에 서명을 하고 남남이 되자 딸과 하객들은 샴페인을 터뜨리며 두 사람의 이혼을 축하했다.

남편 알베르토는 "결혼식 때보다 더 많은 하객이 온 것 같다"면서 "즐겁고 행복한 이혼식을 치르도록 도움을 준 딸과 하객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이혼법정에서 샴페인을 터뜨리 건 이들 부부가 최초인 듯하다"면서 "두 사람이 즐거운 마음으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한 건 다행이지만 전통적인 가정 상이 깨진 것 같아 씁쓸한 뒷맛도 남는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는 원래 1988년까지 법률적으로 이혼이 불가능했던 초특급 보수국가였다.

하지만 이후 진보적 법률 개정의 바람이 불면서 지금은 온라인으로 이혼신청이 가능해질 정도로 부부 간 법률적 연결고리가 느슨해졌다.

사진=클라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