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브라질 리우 카니발서 도둑떼 극성…관광객 표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화려한 축제라는 리우카니발에 열리고 있는 브라질 리우에서 관광객들이 무더기로 범죄의 피해를 입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브라질 경찰은 뒤늦게 "경찰력을 늘리겠다"고 했지만 실효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지 방송 글로보는 10~11일(현지시간) 이파네마 해변에서 발생한 생생한 범죄 현장을 카메라에 담아 보도했다.

가장 충격적인 장면은 도둑떼에 쫓기는 여성들이다. 관광객으로 보이는 여성 2명이 필사적으로 달리고 있고, 그 뒤를 남자 20여 명이 쫓아가고 있다. 소지품을 몽땅 털려는 도둑떼가 표적을 추적하는 장면이다.

여성만 표적이 되는 게 아니다. 방송이 내보낸 영상에는 도둑에 쫓기는 한 남자도 등장한다. 남자 뒤로는 먹잇감(?)을 추격하는 도둑 10여 명이 보인다.

현지 언론은 "주말에만 수없이 많은 관광객이 청년 도둑들에게 털렸다"며 "말 그대로 가진 것을 몽땅 빼앗긴 피해자가 속출했다"고 보도했다. 리우 경찰은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다.

경찰대변인 이반 블라스는 "삼보드로모에서 열리는 공식 카니발 외에도 리우 곳곳에선 거리카니발이 한창"이라며 "인파가 워낙 몰리다 보니 경찰이 치안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실제로 일부 지역에서 열린 거리카니발엔 30만 명 이상 인파가 몰렸다.

블라스는 "경찰력을 강화하겠지만 치안 관리가 쉽지 않다"며 "카니발축제에 참가하는 관광객은 목걸이나 귀걸이 등을 사용하지 말고, (핸드폰으로) 셀카도 찍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브라질 리우주에선 지난해 경찰 130명을 포함해 4000명 이상이 피살됐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