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성만 골라 ‘뇌척수액’ 훔친 일당 검거…불법매매 의혹

입력 : 2018.02.14 11:06 ㅣ 수정 : 2018.02.14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여성 10여 명의 몸에서 뇌척수액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파키스탄 경찰은 12명이 넘는 여성의 몸에서 강제로 뇌척수액을 뽑은 일당 4명을 검거하고 사건을 조사 중이다.

뇌척수액은 뇌와 척수에 존재하는 무색투명한 액체로, 백혈구 및 단백질, 당류, 기타 여러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뇌와 척추가 외부로부터 충격을 받았을 때 이 충격을 흡수함으로서 중추신경과 뇌를 보호하는 것이 주된 역할이다.

경찰에 따르면 일당들은 정부에서 지원하는 결혼지참금 기금을 신청하려는 여성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지참금은 신부가 신랑의 집에 현금이나 보석 등을 전하는 풍습으로, 한국의 혼수문화와 비슷하지만 강제성이 더 짙고 악습으로 간주되는 경향이 강하다.

이 여성들은 결혼을 앞두고 결혼지참금이 부족하자 정부의 지원을 필요로 했고,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 혈액샘플이 필요하다는 일당의 말에 속아 이들을 따라나섰다.

일당은 이 여성들을 병원이 아닌 자신들의 아지트로 유인했고, 이곳에서 척수를 통해 척수액을 뽑아낸 사실이 발각됐다.

단순한 혈액채취라고 생각했던 여성들은 이 일당을 만난 뒤 건강상태가 급격히 나빠졌고, 피해여성 중 한 명의 아버지가 이를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사건은 수면 위로 떠올랐다.



현지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 4명이 17세 소녀를 포함한 여성 12명 이상의 뇌척수액을 채취한 뒤 이를 불법 시장에 어떻게 팔아 넘겼는지에 대해 아직 조사 중이다. 일부 현지 언론은 피해자들도 모르게 채취된 뇌척수액이 호메오파티(homeopathy)로 불리는 대체의학 치료사들에게 넘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