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욕조 드론’ 타고 하늘로…세계 최초 비행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욕조에 착석한 필립이 비행을 준비중이다.

▲ 이륙에 성공한 욕조 드론.



인류 최초 비행기 제작자인 라이트 형제의 뒤를 이을 남다른 형제가 독일에서 탄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3일(현지시간) 헤르츠베르그에 거주하는 필립과 조안 미켄베커 형제의 최신 발명품인 ‘유인 욕조 드론’를 소개했다.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서 ‘더 리얼 라이프 가이즈’(The Real Life Guys) 채널을 운영중인 필립과 조안 형제는 지난해 12월 말, 지방의 한 체육관에서 자신들의 창작물을 처음 선보였다. 이후 필립은 프로펠러 동력의 욕조를 타고 인근 빵집 주차장으로의 첫 비행을 공개했다. 독특한 발명품 속에 자신의 몸을 묶은 필립은 원격조정기로 프로펠러를 움직여 욕조를 이륙시켰다.

힘을 얻은 욕조는 독일 시골 마을을 날아올라 목적지인 콥스 베이커리 밖 주차장에 깔끔하게 착륙했다. 필립이 가게로 들어가 빵을 사는 사이, 놀란 마을 사람들은 기묘한 발명품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기 시작했다. 볼일을 보고 나온 그는 아무렇지 않게 욕조를 타고 그곳을 떠났다.

▲ 프로펠러가 땅과 가까워지자 웅덩이 속 물이 욕조로 튀어오른다.

▲ 생각보다 가벼워보이는 비행 모습.

▲ 빵집 주차장에 욕조를 타고 도착한 필립.



형제의 발명품은 6분 동안 공중에 떠있을 수 있지만 집으로 다시 돌아오는 데 욕조에 충분한 전력이 필요해 아직 해야 할 작업이 남았다. 조안은 “욕조가 실제로 날 수 있을거라 믿지 않던 사람들도 욕조가 날자 자신들의 눈을 믿지 못했다”며 “우리 역시 정말 하늘을 날아오르는 느낌이었다. 이는 세계 최초 ‘유인 비행 욕조’라 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사진=유튜브(더리얼라이프가이즈)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