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00년 전 사우디 사막에 새겨진 낙타 조각 발견

입력 : 2018.02.14 14:37 ㅣ 수정 : 2018.02.14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2000년 전 거대한 절벽과 바위 등에 새겨진 신비로운 낙타 조각이 사막에서 발견됐다.

최근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 등 국제 공동연구팀은 사우디아라비아 자우프 주의 사막에서 절벽 등에 새겨진 낙타 조각 10여 개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조각들은 모두 절벽과 커다란 바위 표면에 새겨진 것으로 이번에 11개의 낙타 조각과 2개의 말 조각이 확인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들 조각들은 놀랍게도 2000년 전 새겨진 것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실물 사이즈와 비슷하다. 또한 일부 조각에는 머리가 없으나 전체적으로 낙타의 모습이 확연히 드러날 만큼 정교한 솜씨를 자랑한다.

흥미로운 점은 왜 낙타 조각이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사막 지역에 새겨져 있느냐는 점이다. 특히나 이 사막에는 인근에 물이 없어 2000년 전이나 지금이나 사람이 거주하지 못한다.



이에대해 연구진은 종교적인 의미나 지배하는 지역의 경계를 표시하는 용도로 조각이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에 참여한 고고학자 기욤 샤를로 박사는 "일부 조각은 부식 등의 영향으로 손상됐으나 전체적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라면서 "당시에 어떤 목적으로 조각됐는지는 알 수 없으나 기법이 다른 지역에서 발견된 것과 차이가 있으며 수준이 높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