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밸런타인데이 맞아 제 짝 찾은 ‘신호등’ 등장

입력 : 2018.02.14 15:37 ㅣ 수정 : 2018.02.14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 핑둥현에 등장한 이색 신호등

▲ 대만 핑둥현에 등장한 이색 신호등



언제나 ‘외롭게’ 서 있던 신호등 속 사람이 제 짝을 만났다.

대만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남서부 핑둥현의 한 건널목에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신호등이 등장했다. 일반적으로 신호등은 빨간색일 때는 사람 형태의 그림이 서 있는 모습이, 파란색일 때는 걷는 모습이 그려져 있는데, 이 신호등에는 한 사람이 아닌 두 사람이 등장한다.

빨간불일 때 등장하는 그림은 남성이 여성에게 무릎을 꿇고 사랑을 고백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파란불로 바뀌면 커플로 보이는 남성과 여성이 함께 걷는 모습이 등장한다.

이러한 그림이 나오는 신호등이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해 12월이다. 핑둥현 정부가 보행자 신호등이 빨간불일 때, 사람들이 서 있는 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느끼게 도우려 계획한 아이디어였다.

당시에는 제한적인 시행이었지만, 핑둥현 정부는 밸런타인데이를 기념해 핑둥현 내 다른 건널목에 이 신호등을 다시 내놓았다.

핑둥형 정부 고위 관계자는 현지 뉴스 프로그램과 한 인터뷰에서 “(해당 신호등은) 핑둥현이 사랑으로 가득 찬 도시라는 것을 강조한다”면서 “이러한 신호등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며, 기다리는 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해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지 정부는 해당 신호등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사회상과 재미, 안전을 반영한 독특한 신호등이 있는 곳은 대만 한 곳만은 아니다.

지난해 2월 스페인 남부의 지방도시 산페르난도에는 성소수자를 존중하고 배려하자는 의미로 여성 2명이 나란히 손을 잡은 모습의 신호등이 등장했다.



지난해 3월 호주 멜버른에서는 신호등 디자인을 기존의 ‘남성’에서 치마를 입은 ‘여성’으로 교체했는데, 바지를 입은 모양의 기존 표식이 남자이고 치마를 입은 새 표식은 여자라고 생각하는 것 또한 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