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루 아침에 뒤바뀐 수감자…쌍둥이 형제의 탈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쌍둥이 형제를 대신 교도소에 있게 한 뒤 자신은 탈옥한 알렉산더



자신의 쌍둥이 형제를 감옥에 들어오게 한 뒤 자신은 유유히 탈옥에 성공했던 한 남성이 결국 제자리로 돌아왔다.

영화 속 스토리 같은 이 사건의 주인공은 페루 출신의 알렉산더 델가도로, 그는 아동 성범죄 및 절도 혐의로 징역 16년형을 선고받고 페루 리마의 교도소에 수감돼 있었다.

하지만 13개월 전인 지난해 1월, 알렉산더는 자신을 면회 온 쌍둥이 형제 그린카를로와 짜고 탈옥을 계획했다.

그는 자신과 똑같은 외모의 동생을 교도소 안으로 들어오게 한 뒤 자신의 죄수복을 입히고, 동생의 옷으로 갈아입은 뒤 ‘유유히’ 교도소 밖으로 나가는데 성공했다.

알렉산더의 동생이 교도소 안으로 어떻게 들어갔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으며, 수감자가 뒤바뀐 사실은 교도소 측이 수감자의 정보를 확인하던 중 지문이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13개월 동안 알렉산더의 뒤를 쫓았고, 현지시간으로 12일 칼레오 항구에서 알렉산더를 ‘다시’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경찰은 알렉산더가 페루에서 가장 경비가 삼엄한 교도소로 옮겨질 것이라고 밝혔지만, 알렉산더 대신 감옥에서 13개월을 생활한 동생에 대해서는 별다른 처벌이 내려지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알렉산더는 체포된 직후 경찰 조사에서 “엄마가 보고 싶어서 탈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