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친 앞에서 영웅으로 만들어 주겠다”… 비용은 단돈 27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범죄 유형에 편승해 의뢰인을 '영웅'으로 만들어주겠다는 이색적인 광고가 공개됐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뜬 광고 내용을 소개했다.

오토바이에 걸터 앉아 찍은 사진과 함께 광고를 낸 청년은 "돈을 주면 강도 역할을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위험한 상황을 만들어 의뢰인이 '겁쟁이'로 불리지 않도록 해주겠다는 게 청년이 제안한 연출 상황. 청년은 "오토바이를 타고 강도처럼 등장할테니 가족이나 여자친구 앞에서 영웅처럼 범죄자를 제압하라"고 했다.

청년이 연출극을 제안하면서 요구한 기본요금은 5000페소, 원화로 27만원 정도다.

주먹을 1대 맞을 때마다 추가요금이 붙는다. 청년은 500페소(약 2만7000원)를 요구했다.

의뢰인이 원한다면 오토바이를 넘어뜨리면서 더 위험한 상황을 연출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부상 등의 위험이 있는 만큼 요금은 더 올라간다. 오토바이가 넘어지는 상황극을 원하면 2000페소(약 10만8400원)를 더 내야 한다.

청년은 "가족이나 여자친구 앞에서 영웅이 되면서 "범죄를 막아낼 수 있다"는 교훈도 사회에 줄 수 있는 기회를 절대 놓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르헨티나에선 최근 오토바이를 이용한 날치기나 강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올 1월 오토바이를 타고 타깃을 노리는 범죄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0% 증가했다. 매달 평균 2300건꼴로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범죄전문가 루이스 비카트는 "경찰에 신고되지 않는 사건을 포함하면 실제로 벌어지는 사건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사진=청년이 광고에 올린 사진 (출처=클라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