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美 초소형 요격 시스템…북한 방사포도 막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전에서는 정밀 공격 능력만큼이나 정밀 방어 능력이 중요하다. 인구가 밀집된 도시가 늘어나면서 비교적 저렴한 무기로도 엄청난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수도권에서 매우 가까운 거리에 배치된 북한의 방사포 같은 재래식 무기는 우리에게 상당한 위협이 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 군 역시 여기에 대응하기 위한 대응 공격 체계는 물론이고 한국형 아이언 돔으로 알려진 근거리 방어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미국과 합작으로 개발한 아이언 돔은 수많은 로켓탄을 요격하면서 90% 이상의 요격 성공률을 보였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면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런데 이런 근거리 요격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은 당연히 이스라엘만이 아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방산업체 록히드 마틴은 몇 년 전부터 박격포 및 로켓탄, UAV(드론)를 요격하기 위한 초소형 요격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 'Miniature Hit-to-Kill'(MHTK)라고 명명된 이 미사일의 가장 큰 특징은 작은 크기다. 길이 72cm, 동체 지름 4cm, 무게 5파운드 (2.2kg)에 불과한 초소형 미사일이다.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MHTK는 최고 속도 마하 2로 날 수 있으며 직접 요격 목표에 충돌해 작은 크기의 표적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작은 크기 때문에 별도의 탄두를 장착하지 않고 그냥 운동 에너지를 이용해서 목표물을 타격한다. 아이언 돔에 사용되는 미사일이 길이 3m에 무게 90kg임을 생각하면 초소형 요격체계라고 할 수 있다.

언뜻 생각하기에는 이런 초소형 요격 미사일이 필요할까 하는 의문을 가질 수 있지만, 여기엔 몇 가지 장점이 있다. 우선 미사일 크기가 작고 별도의 탄두를 장착하지 않기 때문에 불발탄이 발생해도 인구 밀집 지대에 미치는 피해가 적다. 미사일 크기가 작아지면 비용 역시 줄어드는 것도 큰 장점이다.

다수의 표적을 요격하려면 충분한 수량을 확보해야 하는데, 당연히 가격이 저렴할수록 유리하다. 작은 크기 덕분에 위장이나 은닉이 쉽고 도심 지역에 배치하기 쉽다는 점도 장점이다. 반면 크기가 작은 만큼 파괴력이 작아 큰 표적은 파괴하기 어렵고 사거리 역시 짧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록히드 마틴은 MHTK의 가격을 포함한 자세한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MHTK는 2016년 사격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올해 초인 2018년 1월 26일에도 화이트 샌즈 미사일 시험 발사장에서 성공적으로 테스트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번에도 정확한 요격 성공률 등 상세한 정보는 역시 공개되지 않았다. 그래도 근거리 방어 시스템이 필요한 국가에서 주목하는 시스템임은 분명하다.

사실 MHTK는 아이언 돔처럼 실전에서 성능을 입증해 보인 시스템도 아니고 아직 개발 중이라서 상대적으로 덜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인구 밀집 지대를 방어할 소형 요격 시스템이 절실한 우리 입장에서는 흥미로운 시스템인 점도 사실이다. 물론 전쟁을 막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연평도 포격 사건처럼 만약의 경우 피해를 최소화할 대책이 필요한 점은 분명하다. 우리 군이 MHTK와 동일한 시스템을 개발할 필요까지는 없겠지만, 타산지석으로 참조할 수는 있을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