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132년 전 병 편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병 편지가 공개됐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서호주 해변에서 발견된 이 병 편지는 132년 전인 1886년 6월 12일에 쓰여진 것으로, 지난 1월 현지 주민인 토냐 일맨이라는 여성이 최초로 발견했다.

토냐는 해변을 걷던 중 모래사장에 일부분이 파묻힌 병을 발견했다. 당시 그는 이것을 고전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예쁜 병이라고만 생각하고는 집으로 가져왔다가, 병 안에 돌돌 말린 종이가 있는 것을 보고는 병 편지라는 것을 알게 됐다.

발견 당시 병 안의 편지는 축축하게 젖은 상태였지만 비교적 단단하게 말려있었고, 말린 종이 바깥으로 끈이 묶여 있었다.

토냐는 구글 번역기를 이용해 독일어로 쓰여진 편지의 내용을 번역했고, 그 결과 무려 132년 전인 1885년 6월 12일 바다에 던져진 편지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이것을 서호주박물관에 보냈고, 박물관 측은 이 편지가 과거 인도양을 지나던 독일 소속의 배 ‘파울라’에서 쓰여진 편지라고 추정했다.

박물관 연구진에 따르면 독일 소속의 배 파울라는 1864~1933년 바다를 항해했으며, 당시 해류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수많은 병을 바다에 던지는 실험을 했다.

당시 던져진 대부분의 병 안에는 병 편지를 발견하면 곧바로 독일 함부르크에 있는 과학기관인 독일 해군성 천문대(German Naval Observatory)로 연락을 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이번에 발견된 편지는 기존에 파울라에서 던져진 다른 편지들의 선장 로고와 같은 문양이 있었으며,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해당 병 편지 역시 해류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한 시도였을 것이며, 이것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된 병 편지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병 편지는 2015년 4월 독일에서 발견된 것으로, 쓰여진 지 108년 133일 만에 북해에서 발견됐다.

역사를 새로 쓴 이번 병 편지는 서호주 박물관에서 2년간 전시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