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첫 화물 배달”…머스크 회장, 테슬라 전기트럭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제로 화물칸을 장착하고 주차장에 대기 중인 테슬라 '세미트럭'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려 눈길을 모았다. 사진 속에서 화물을 싣은 두 대의 흑·백색 트럭은 테슬라의 야심작인 세미트럭이다.

세미트럭은 테슬라가 상용차로 영역을 확장하며 내놓은 전기 자동차로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비롯해 첨단기술이 집약됐으며 외관 역시 유려한 곡선으로 미래의 느낌을 자아낸다. 앞서 지난해 11월 테슬라 측은 세미트럭을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한 바 있으며 지난 1월에는 도로 주행 테스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았다.



머스크 회장은 "처음으로 네바다 주에 있는 테슬라 공장에서 캘리포니아 공장까지 배터리팩을 운송했다"라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차량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린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의 세미트럭은 한번 충전으로 500마일을 주행할 수 있어 기름을 가득채운 기존 디젤 트럭에 비하면 절반에 불과하다. 그러나 기름이 필요없어 경제적이고 탄소배출량을 줄여 친환경적이라는 장점 때문에 전세계 주요 기업들이 앞다퉈 주문하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월마트, 버드와이저, UPS 등이 선주문을 한 상태며 내년에 출시돼 인도될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