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탈리아 신부 40명, 동성애 스캔들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이탈리아에서 신부들의 경호를 담당해 온 남성이 동성애자 신부 40명의 신원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영국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프란체스코 맹기아프리카라는 이름의 남성은 최근 이탈리아 현시 언론에 신부들의 성추행 및 동성애를 입증하는 자료를 공개했다.

나폴리 대교구에서 파견돼 신부들의 경호를 맡아 온 그는 한 신부가 자신에게 SNS를 통해 음란한 사진을 보내왔으며, 일부 신부는 메시지가 저장되지 않는 텔레그램을 사용해 음란한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의 종교적 위선을 더 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폭로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이 나폴리 대교구에 제출한 근거자료는 1200페이지에 달하며, 여기에는 이탈리아에서 활동하는 신부 34명과 신학대학생 6명의 이름이 언급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의 크레센치오 세페 추기경(나폴리대교구장)은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며 문제가 있는 성직자들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고 회개해야 한다”며 해당 사실을 바티칸에 알렸다고 밝혔다.

한편 바티칸은 최근 사제들의 잇따른 성추문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5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최측근이자 바티칸 서열 3위인 교황청 재무원장을 맡아온 조지 펠(76) 호주 추기경이 아동성범죄 혐의로 법원에 출석했다. 교황청 최고위직이 세속 법정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펠 추기경은 40여 년 전 고향인 빅토리아주에서 다수의 아동을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6월 기소됐다. 1년여의 수사 끝에 호주 경찰은 그가 최소 3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결론내렸다.

이에 펠 추기경은 모든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