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적진 앞으로!”…러시아 첨단 무인 ‘로봇 탱크’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첨단 무기들을 과시한 러시아가 새롭게 개발된 '무인 탱크' 영상을 공개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서구언론은 7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의 무기제조업체인 칼라슈니코프가 제작한 '로봇 탱크'의 시범 영상을 소개했다.

자동차만한 크기의 이 탱크 이름은 소라트니크(Soratnik). 무게 7톤의 소라트니크는 무인 탱크로, 기관총과 유탄발사기, 대전차 미사일 등으로 무장해 지뢰와 장애물 제거, 적기지 파괴 등이 가능하다.

또한 하늘에 띄운 드론으로부터 정보를 받아 움직이며 밤낮, 극한의 환경 조건에서도 제약없이 기동 가능한 것이 특징. 속도는 시속 40㎞로 원격으로 조종되며 다만 완전 자율주행도 가능한 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자율주행만 가능하면 사실상 인간에게는 '킬러 로봇'인 셈이다.    



이번에 칼라슈니코프가 공개한 영상에는 소라트니크의 기동과 보통의 탱크처럼 보병과 함께 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서구언론은 특히 이번 영상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국정 연설과 맞물려 예의 주시하고 있다. 지난 1일 푸틴 대통령은 2시간에 걸친 연설 중 러시아가 개발한 최신예 슈퍼무기를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사실상 요격이 불가능하다는 핵 추진 순항미사일, 신형 미사일, 핵탄두 탑재 대륙간 수중 드론 등을 공개해 러시아 군의 위용을 과시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